칠궁제향

칠궁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궁정동에 있는 조선시대의 사우(祠宇)로 역대 왕이나 왕으로 추존된 이의 생모(生母)인 일곱 후궁(後宮)의 신위를 모신 곳이다.

면적 2만 7150㎡. 이곳은 원래 1725년(영조 1) 영조대왕의 생모이자 숙종대왕의 후궁인 숙빈 최씨(淑嬪崔氏)의 신위를 모시고 숙빈묘(淑嬪廟)라 하였다가 뒤에 육상묘(毓祥廟)로 바꾸었으며, 1753년 육상궁(毓祥宮)으로 개칭된 곳이다.

그 뒤 1882년(고종 19) 불타 없어진 것을 이듬해 다시 세웠으며, 1908년 저경궁(儲慶宮)·대빈궁(大嬪宮)·연호궁(延祜宮)·선희궁(宣禧宮)·경우궁(景祐宮) 등 5개의 묘당을 이곳으로 옮겨 육궁이라 하다가 1929년 덕안궁(德安宮)도 옮겨와서 칠궁이라 하였다.

칠궁은 동서로 줄지어 있고 이에 따른 행랑, 2채의 재실 등이 배치되어 있다.
동쪽으로부터 배열된 칠궁의 순서와 모셔진 신위는 아래와 같다.
  ① 저경궁 : 추존된 왕 원종(元宗)의 생모 인빈 김씨(仁嬪金氏)
  ② 대빈궁 : 경종의 생모 옥산부대빈 장씨(玉山府大嬪張氏)
  ③ 선희궁 : 장조의 생모 영빈 이씨(暎嬪李氏)
  ④ 경우궁 : 순조의 생모 현목유비 박씨(顯穆綏妃朴氏)
  ⑤ 덕안궁 : 영친왕의 생모 순헌귀비 엄씨(純獻貴妃嚴氏)
  ⑥ 육상궁 : 영조의 생모 숙빈 최씨(淑嬪崔氏)
  ⑦ 연호궁 : 추존된 왕 진종(眞宗)의 생모 정빈 이씨(靖嬪李氏)

건물을 둘러싼 정원에는 냉천정(冷泉亭), 초가집으로 된 정자, 늘어진 소나무, 긴 돌로 짠 연못과 축대, 벽돌담 등이 잘 어울려 있어 우리나라 정원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매년 10월 넷째주 월요일에 제향을 지내고 있다.

제향일 안내

일시 장소 시간
매년 10월 4째주 월요일 종로구 궁정동 1-1
(칠궁:사적 149호)
정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