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원군파 약사

덕원군


휘는 서(曙), 자는 정수(晶첤)이며 호는 종덕암(宗德菴), 시호는 소간(昭簡)이다. 근빈 선산박씨에게서 태어났다. 세조대왕의 왕자이며 10세에 덕원군에 책봉되었다. 덕원군은 1455년(단종 3) 7세 때 어머니 근빈 박씨를 여의고 부왕의 총애를 받으며 자랐다. 1462년(세조 8) 14살에 이미 혼인하여 사제(私第) 60여 칸을 하사받아 이 때부터 궁궐밖 건천동(乾川洞)에서 생활하였다.

효심이 지극하여 부왕을 정성껏 모셨으며 임금이 거둥시에는 항시 배행(陪行)하였다. 하루는 부왕이 온양온천에 행행할 때 종덕(宗德)에 잠시 머무르니 군이 부왕앞에 나가 이 곳 땅을 내려주실 것을 아뢰어 허락하니, 원래 이 곳은 나라에서 지표(地標)를 묻은 곳이라 이 곳 수구(水口)에 긴 뚝를 쌓고 안산(청룡산)에 원당(願堂)을 짓고 석탑을 세웠으며 큰길을 진위(振威)로 옮기니 이 곳이 현재 덕원군의 묘가 있는 사패지이다. 1468년(세조 14) 덕원군이 20세 때에 부왕이 승하였다. 예종대왕 때에는 왕실과 국정을 돌보고 문충공 신숙주와 좌우협력하여 정난 익대공신(翊戴功臣)의 훈을 받았고 성종대왕 때에는 종부시 도제조의 직을 맡아 종실의 규찰업무를 담당하고 선왕 제향소의 일을 맡아 보았다.

덕원군은 1471년(성종 2) 행호(幸浩)선사가 전북 고창 선운산에 선운사(禪雲寺)를 중건할 것을 말씀드리니 찬성하며 직접 발원문을 써주었다. 행호선사가 이 발원문과 선왕의 혼기(魂記)를 어실(御室)에 모시고 수륙대회(水陸大會)를 열고 중건에 착수하여 13년 후인 1483년(성종 14) 어실과 장육전(丈六殿) · 관음전을 비롯하여 크고 작은 7개 전당을 구비한 우람한 사찰을 창건하였다. 후에 정유재란 때 어실만 남고 소실되었다.

덕원군은 또한 세종대왕이 성리(性理)에 심취한 유지를 받들어 성현의 학문을 전수하고 <역(易)><예(禮)>를 밝히니 일대의 유종(儒宗)이라 칭송을 받았다.

장남 연성군 적(썝)과 4남 숭선군 취()의 도덕학행, 호성군 주(柱)의 충절, 만희당 순형(純馨)과 만한당 순암(純촑)의 창의(倡義)정신, 덕신정 난수(鸞壽) · 영모장 복화(福和)의 출천지 효행, 단운 정근(正根)의 애국순사는 군의 학덕과 충효정신을 계승했다고 할 수 있다.

배위는 임천군부인 경주김씨로 좌찬성 종직(從直)의 딸과 봉산군부인 함안윤씨로 함안군 말손(末孫)의 딸이며, 또한 안성군부인 청주양씨로 증 좌찬성 일원(逸源)의 딸과 창녕군부인 창녕성씨로 수찬 노풍(魯風)의 딸이다.

덕원군은 1498년(연산군 4) 7월 22일 건천동(乾川洞) 자택에서 별세하니 향년 50세였다. 묘소는 경기도 평택시 고덕면 당현리에 배위 경주김씨와 합장하였다.

당시에 왕자가 죽으면 왕자의 예우로 나라에서 예장을 내렸는데 덕원군은 생존시에 말한 유언에 따라 예장을 받지 않았으니 다른 왕자의 묘소보다 초라하였다. 근세에 후손들의 주선으로 묘역을 정화하고 비석과 석물을 갖추었다. 덕원군은 아들 10형제를 두었으나 현재 6형제의 손만이 대를 이어 전국 각지에 흩어져 살고 있다.

덕원군파는 1815년 <을해보(乙亥譜)>, 1851년 <신해보(辛亥譜)>, 1864년 <갑자보(甲子譜)>, 1900년 <경자보(庚子譜)>, 1934년 <갑술보(甲戌譜)>, 1962년 <임인보(壬寅譜)>, 1983년 <계해보(癸亥譜)>를 편찬 발행하였으며 1811년 이전의 일은 기록이 없어 알 수 없다. 1915년에 임원을 정하니 문장(門長)에 경용(慶用), 도유사 세경(世卿), 경유사 민경(敏卿), 향유사 연회(演晦) · 정근(正根)이고, 1917년 덕원군묘의 신도비를 다시 세웠으며, 1918년 덕원군의 위토가 종손 우상(愚常)의 단독명의로 있어 종중연명으로 이전 등기하였다. 1927년 재실(齋室) 6칸을 건립하였고, 1929년 임원 개편에 따라 문장 우용(瑀用), 도유사 연규(演珪), 유사 연명(演明) · 갑근(甲根)이 되었으며 1952년 처음으로 광릉(光陵) 제향을 모시기 시작했다. 1962년 종중재산(위토, 산림)을 영구 관리 · 보전하기 위하여 연명으로 있는 것을 덕원군파종회 명의로 이전등기하였다. 지금까지 종중운영 임원으로 유사제로 하던 것을 좀 더 발전적으로 산소 수호와 재산관리를 철저하게 하기 위하여 1972년 운영위원회를 조직, 정관을 통과시키고 덕원군파종회로 개칭하여 임원을 선출한 바 초대 회장이 원근(元根), 부회장이 혁근(赫根)이다. 1972년 회장의 사망으로 후임 회장에 우상(愚商)으로 보선하였다. 그 때에 본원 대의원으로 우현(愚賢)을 선출하였다. 우상 회장이 2 · 3대를 연임하다가 1979년 신병으로 사퇴함에 후임에 우현이 피선되었다. 이 때 회장의 임무가 과중하여 부회장 1인을 2인으로 증원하였다. 그 후 우현 회장이 17년간(1979∼1996) 연임하는 동안 그 실적이 컸다.

1984년 묘막을 개축하고 덕원군의 아우가 이북에 있는 이유로 재실 뒤에 사당을 짓고 위패를 봉안하였다. 덕원군의 묘는 장례시에 예장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초라하여 묘역을 정화하고 곡담과 석물 · 비석을 세웠다. 1989년 신도비를 세우고 종중기금과 자투리 위토의 매각 대금으로 덕원빌딩(영등포구 신길동 302의 7)을 구입, 입주하여 현재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다. 1991년 경기도 양주군 주내면 광사리에 있는 근빈(謹嬪) 박씨(朴氏) 묘소를 정화하고 석물을 구비하였다. 1992년 광릉제향에 필요한 제복과 제기를 1988년도부터 수차에 걸쳐 구입하여 완비하였다. 1996년 우현 회장이 신병으로 회장직을 사임하여 후임으로 신재가 피선되었다.

덕원군파는 숭조사상으로 상호 자손간에 친목을 돈독히 하는 뜻에서 매년 공식행사(제향)외에 매월 1회씩 각 소종회 회장들의 모임에서 종사를 의논하고 종원들의 소식을 들으며 서울 부근에 사는 종원들의 모임(광릉친목)이 있어 두달에 한번씩 자리를 같이하여 자손간의 화목과 단결을 이루고 있다.



종원 분포 상황

합계

파종회 연락처

대 표 호응
파 종 회 주 소 서울 영등포구 영중로 138-1 드림프라자 B동 601호
연 락 처 848-0883 010-5207-9038